근육병 환자들을 돌보는데 힘을 쏟는 '인천 예닮교회'
추천 : 511 이름 : 더사집 작성일 : 2008-12-11 20:48:14 조회수 : 5,293


근육병 환자들을 돌보는데 힘을 쏟는 '인천 예닮교회'



[ 2008-09-23 14:11:20 ]



 


인천지역의 한 교회가 희귀난치성질환인 근육병 환자들을 위해 '더불어 사는 집'을 설립하고 근육병 환자 20여명을 돌보는데 힘을 쏟고 있다.

자원봉사자들이 휠체어에 앉아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근육병 환자들에게 음식을 먹여 주고 있다.

이 곳은 인천시 효성1동에 있는 예닮교회(담임목사 이태훈)가 근육병 환자들을 위해 지난 2002년 설립한 더불어 사는 집이다.

이 교회의 '더불어 사는 집'은 염색체 이상으로 근육이 약해져 가는 근육병 환자 20여명을 돌보는데 힘을 쏟고 있다.

자원봉사자들은 몸을 제대로 움직일 수 없는 근육병 환자들의 식사를 비롯해 세수와 목욕,옷입기와 휠체어 타기 등 24시간 모든 생활을 돌봐 주고 있다.

또 초,중,고등학교에 다니는 근육병 환자 10여명을 매일 승합차로 등.하교를 시키고 있다.

'더불어 사는 집'에서 생활하고 있는 신 모(29세)씨는 컴퓨터를 배운 뒤 '더불어 사는 집'의 소식지를 제작하고 , 홈페이지를 구축해 주며 다른 환자들에게 컴퓨터를 가르쳐 주고 있다.

예닮교회는 지난해 더불어 사는 집을 지으면서 진 빚때문에 재단을 설립하지 못해 정부로부터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없어 근육병 환자들을 돌보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.

인천 예닮교회 이태훈 목사는 "근육병 환자들을 위한 전문시설이 국내에 없는 것이 안타깝다며 '더불어 사는 집'에서 근육병 환자들을 더 잘돌볼 수 있도록 적극 기도해 줄 것"을 당부했다.



동산감리교회 영상
"더불어사는집" 사칭한 후원요청에 절대 속지마세요~!!
Copyright 1999-2017 Zeroboard / skin by